SHARE


TOP

ISSUE&PEOPLE

예술 후원을 선도하는 까르띠에 재단의 《하이라이트》전 열려

글 편집팀

《하이라이트》 기자간담회 현장현재 서울시립미술관에서는 프랑스 까르띠에 현대미술재단(이하 까르띠에 재단)과 서울시립미술관이 공동 기획한 《하이라이트》 전시가 진행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독창적인 기획과 학문 간의 경계를 뛰어넘는 작업으로 현대미술의 다양성을 확장해 온 까르띠에 재단의 주요 소장품 100여 점을 선보인다. 기업의 문화예술 후원과 사회공헌 활동의 좋은 모델이 되고 있는 까르띠에 재단은 1984년에 개관한 후부터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시각 예술을 통해 사회적 이슈를 공유하고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하이라이트》 전시가 개막한 5월 30일, 최효준 서울시립미술관 관장, 에르베 샹데스 까르띠에 재단 관장, 홍이지 큐레이터, 그라치아 콰로니 까르띠에 재단 컬렉션 디렉터는 전시를 소개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2년 전 전시를 준비하던 과정부터 재단의 활동과 의의에 대한 이야기를 지면을 통해 소개한다.

 

 

 


 

《하이라이트》의 의의
 

최효준 이번 전시는 현대미술과 대중의 거리를 좁히는 서울시립미술관의 가치에 공감하는 까르띠에 재단과 공동으로 기획한 전시입니다. 《하이라이트》에서는 독창적인 커미션 작품으로 정평이 난 까르띠에 재단의 주요 소장품을 국내 최초로 소개합니다. 이번 전시는 시각예술의 장르적 확장, 주제 중심의 접근, 사회적 소통 확대 등 서울시립미술관과 까르띠에 재단이 함께 공유하고 있는 고민을 담고 있습니다. 또한 작가들이 세계무대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사회적 이슈를 공유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수행해온 까르띠에 재단의 사례는 우리 국내 기업과 기관의 좋은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재단의 활동

에르베 샹데스 30년 전 설립된 까르띠에 재단은 설립 당시 획기적인 후원을 통해 예술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만들어내며 발전해왔습니다. 까르띠에 재단의 소장품은 단지 수집만을 위한 컬렉션이 아닙니다. 까르띠에 재단은 예술가가 창의적인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격려하고 지원한다는 기본 취지를 가지고 전시를 기획하며, 작가를 지원하고 또 그 작품을 구입하여 컬렉션에 추가합니다. 이렇게 수집된 까르띠에 재단의 소장품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까르띠에 재단의 컬렉션이 프랑스 밖으로 처음 나오는 것으로, 서울의 전시를 시작으로 순회전에 들어갑니다. 이번 전시가 한국의 예술계와 만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기관간의 협력

홍이지 까르띠에 재단의 소장품 전시를 서울시립미술관과 함께 하기로 제안서가 오고간 이후부터 지난 1년여 간, 두 달에 한 번씩 양쪽 주관의 큐레이터 및 관장님은 계속 서울과 파리를 오며 긴밀하게 협업 체제를 유지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단순히 소장품을 빌려오고 전시로 보이는 형태가 아니라 함께 만들어가고 어떻게 만남을 이어가는지 그 과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때문에 단순한 키워드에서 시작한 아이디어가 어떻게 시각화되고 전시 작품으로 구현되고 하나의 전시로 이어지는지를 시간의 흐름 안에서 읽어볼 수 있는 경험이 될 것입니다. 어린아이부터 나이가 많은 사람까지 현대미술에 대한 사전이해 없이도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전시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재단의 철학과 비전

그라치아 콰로니 까르띠에 재단은 민간 기업입니다. 전체 컬렉션은 전 세계 300여 명 이상의 작가들이 제작한 1,500개 작품으로 각 작가마다 3~4점 정도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셈입니다. 1984년 설립되면서 작가와의 관계를 공고히 하고 그의 작품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전 세계의 작가들을 후원해 왔습니다. 미학적인 측면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 되지만, 어느 예술분야이든 창의적인 것과 관련되면 다양한 종류의 참여가 가능합니다. 우리 재단은 철학, 학술 등 전 지구적인 이슈들에 모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세상에 아직 존재하지 않는 작품이 우리의 후원을 통해 만들어질 수 있는 것이죠. 까르띠에 재단은 이러한 기조를 가지고 앞으로도 계속 예술가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