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NSIDE EXHIBITION

시상제도의 무기력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 한혜수

《제17회 송은미술대상전》/ 2017.12.15~2018.2.10/ 송은 아트스페이스

오민, 〈5성부〉 설치 전경, 2017, 이미지 제공: 송은 아트스페이스국내 미술문화 증진에 기여하고 젊은 미술가들을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송은문화재단의 송은미술대상이 제17회를 맞았다. 이번 《제17회 송은미술대상전》의 최종 4인에 오른 작가들은 김영은,안정주, 오민, 진기종 작가이며 김영은 작가가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2천만 원의 상금이, 우수상을 수상한 3인에게는 각각 1천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솔직하게 인정하자. 미술상에서 초미의 관심사는 무엇보다 상금의 액수라는 걸. 송은미술대상의 상금 총액은 여타 기업 미술상들과 비교해봤을 때 결코 뒤지지 않는다. (삼성미술관의 《아트 스펙트럼》전은 대상 수상자에게 3천만 원을 지급했고, 두산연강예술상은 미술 부문에 각 1천만 원씩을 지급한다.) 또한 송은미술대상은 상금과 함께 개인전 개최와 해외 레지던시 지원 기회를 제공한다. 송은문화재단과 2016년부터 파트너십을 맺은 런던 델피나 재단에서 레지던시 지원 기회를 부여하기 때문에 단순히 이력서에 수상내역 한 줄이 늘어나는 게 아니라, 해외에서 자신의 작업세계를 공유하고 발전시킬 수 있다.
 

한편 현재 미술상은 힘을 잃었다. 기업에서 연달아 미술상을마련함에 따라 스타 수상자를 둘러싼 수군거림이나 스캔들은 사라진지 오래이며, 미술상 시상제도 자체에 대한 대중적 관심은 물론이고 업계의 관심도 미적지근하다. 5년간의 지원자 추이를 보면 제13회 송은미술대상에는 503명, 제14회 441명, 제15회 423명, 작년인 제16회까지 429명의 지원자가 몰렸으나 올해는 302명으로 줄어들었다. 물론, 이번에 잠시 주춤한 숫자만으로 미술상의 미래를 섣불리 점칠 수는 없는 일이다. 관점을 바꿔 5년간의 지원자 수 평균이 약 420명이라고 했을 때, 송은미술대상은 꿋꿋이 제 갈 길을 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결국 이러니저러니 해도 미술상은 실질적으로 ‘기능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제17회 송은미술대상전》은 보통의 공모전을 통한 전시들이 그러하듯 이합집산의 느낌을 피할 수 없는 숙명을 안고 있다. 그러나 특기할만한 점은 네 작가들의 작업이 어떤 키워드들에 따라 교집합이 되고 또 풀어지는 구도가 만들어진다는 사실이다. 하나는 심사평에서도 꼽는 바, ‘소리’에 대한 관심이다. 진기종을 제외한 세 명의 작가들이 신작에서 소리를 다룬다. 이 글에서는 전시된 작업에 대한 개별적인 분석보다는 키워드를 통과하여 수상작들의 의미와 효과를 논하고자 하며, 궁극적으로는 송은미술대상에서 출발해 미술상 시상제도가 처한 난점들을 짚어보고자 한다.

 

*나머지 내용은 본지에서 계속 됩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