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PEOPLE

문체부 성폭력 특별 신고·상담센터 개설

글 편집팀

여성문화예술연합이 주최한 ‘예술계 성폭력 정부 대책 촉구’ 기자 회견

다른 어떤 분야보다 ‘미투(#MeToo)’ 운동이 빠르게 확산되었던 문화예술계에 성폭력 특별 신고·상담센터가 설립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지난 3월 12일부터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원을 위해 ‘특별 신고·상담센터’(이하 상담센터)를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상담센터는 기존에 성폭력, 가족폭력, 성매매 피해자에 대해 상담, 의료, 법률 수사, 심리치료 서비스를 제공해왔던 서울해바라기센터(센터장 서창석)와 함께 운영하는 것으로, 피해자를 위한 시스템이 구비되어 있는 해바라기센터의 운영 체계와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체육 분야에 종사하는 피해자와 대리인들은 상담센터에서 마련한 문화예술계 전용 전화(02-747-7733)와 온라인 비공개 상담(www.help0365.or.kr) 등을 통해 신고할 수 있으며, 직접 방문(서울해바라기센터 치료 상담소: 서울 종로구 대학로8가길 동숭빌딩 2층)도 가능하다. 상담센터에서는 피해자 상담은 물론 신고, 법률지원, 치유회복프로그램 등의 종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어서,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자들을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창구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문체부는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조사를 위한 ‘특별조사단’의 업무도 3월 12일부터 시작했다. 문체부,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특별조사단은 앞으로 100일간 한시적으로 운영되는데, 성폭력 사건조사 및 실태 파악을 통한 피해자 구제, 가해자 수사 의뢰, 특별 신고·상담센터와 연계한 2차 피해 방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성폭력 문제는 피해자 구제뿐만 아니라 예방도 중요하게 다뤄져야 한다. 이에 문체부는 성희롱·성폭력 예방을 위해 분야별 특성이 반영된 매뉴얼을 개발하고 예방 교육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성폭력 범죄로 300만 원 이상 벌금형을 받은 공무원의 경우 바로 퇴출당하고, 성폭력에 연루된 문화계 인사들은 정부 지원금을 끊는 방안도 추진하는 등 제도적인 대책 마련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한편, ‘미투(#MeToo)’ 운동은 계속해서 진행 중이다. 서울에서는 3월 7일 여성문화예술연합이 ‘예술계 성폭력 정부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부산에서도 문화예술인들이 ‘부산 문화예술계 반성폭력 연대’를 결성하여 성폭력 신고센터 설립과 실태 조사, 법률 지원 등 실질적인 변화를 위한 제도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