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PEOPLE

상반기 국내 최대 아트페어 《아트부산 2018》 열려

글 편집팀

《아트부산 2018》 행사 전경 ©김소영

4월 19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20~22일 부산 BEXCO 제1전시관에서 16개국 162개 갤러리가 선보이는 국내 최대 현대미술 장터 《아트부산 2018》이 성황리에 열렸다. 국내에서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한국을 대표하고 세계무대를 상대로 활동하는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PKM 갤러리, 조현화랑, 아라리오갤러리, 가나아트, 리안갤러리, 313 아트프로젝트, 우손갤러리 등 국내 메이저 화랑들이 대거 참가해 글로벌 미술시장의 최신 동향을 반영한 동시대 미술작품을 선보였다. 특히, 《아트부산》은 국내 타 아트페어와의 차별성과 《아트부산》의 젊고 역동적인 에너지를 강조하기 위해 갤러리 신라, 갤러리 EM, 갤러리2, 스튜디오 콘크리트, 아뜰리에 아키, 아트소향, 갤러리 소소, 갤러리 메이, 갤러리 토스트 등 기획력을 앞세운 화랑들을 전략적으로 선별해 페어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한편, 해외에서는 올해 15개국에서 56개 갤러리가 참가해 국제 아트페어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특히 올해는 동남아시아와 중화권 갤러리들의 참가가 두드러졌는데, 쿠알라룸푸르의 G13 갤러리(G13 GALLERY), 아트위미 컨템포러리 갤러리(Art WeMe Contemporary Gallery)와 방콕의 아츠디 시암(ARTS DE SIAM), 싱가포르의 프리미엄 페이지스 콜렉티브(Premium Pages Collective), 광저우의 파이-디멘션(π-Dimension) 등 동남아시아 4개국 10개 갤러리, 중화권 8개 갤러리가 한국의 컬렉터들을 만났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아트부산》은 이제 국내 아트페어를 넘어 세계가 주목하는 국제 아트페어로 발돋움하고 있다. 상반기 국내 최대 아트페어인 《아트부산 2018》이 올해 미술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