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 & PEOPLE

김환기의 붉은색 전면 점화, 한국 작가 최고 경매가 경신

글 편집팀

김환기, 〈3-II-72 #220〉, 천에 유채, 254×202cm, 1972 이미지 제공: 서울옥션

 

지난 5월 27일, 홍콩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제25회 서울옥션 홍콩세일’에서 시작가 약 77억 원에 경매를 시작한 김환기 작가의 1972년 작 붉은색 전면 점화 〈3-II-72 #220〉이 한국 작품 중 최고 미술품 경매 낙찰 가격을 기록하며 또 한 번 1위 기록을 경신했다. 이로써 김환기 작가는 자신의 작품을 다시 2위로 밀어냈으며, 1위부터 6위까지 모두 김환기의 대형 전면 점화 시리즈가 차지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작품은 작년에 경신한 작품 〈고요〉와 낙찰가 약 20억 원의 차이를 벌리며 낙찰되었다. 또한 낙찰 가격은 한화 약 85억 원이나, 15억 원이 넘는 구매 수수료(Buyer Premium)를 포함하면 작품 낙찰자가 실제로 지불하게 되는 금액은 한화로 100억 원이 넘는다.

붉은색 전면 점화는 가로와 세로 사이즈가 2미터를 훌쩍 넘는 대형 작품이며 작가의 상징적인 색상인 ‘환기 블루’가 아닌 희소한 색상인 ‘붉은색’으로 제작되어 서울 전시에서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맑고 투명한 붉은 점들이 코튼 소재의 캔버스 전반에 가득 채워져 있으며 그 점들이 모여 김환기 작가 특유의 선과 면을 이루어 캔버스에 운동성과 방향성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서울옥션 이옥경 대표는 “김환기 작가의 작품에 대한 국내외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고, 특히 이번 경매 출품작은 크기, 색감, 조형성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작품성이 뛰어나 시장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었다. 한국 미술작품의 경매 거래 가격이 약 100억 원대를 기록함으로써 한국 미술 전반에 대한 국내외 기대감이 한층 상승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