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 & PEOPLE

서화협회 창립 100주년 맞아

글 편집팀

『서화협회회보』 창간호, 1921 이미지 제공: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1918년 창립되어 1936년까지 존속했던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 미술단체인 서화협회 (書畵協會)가 창립 100주년을 맞았다. 1918년 5월 19일, 안중식, 조석진, 오세창, 김규진, 정대유, 현채, 강진희, 김응원, 정학수, 강필주, 김돈희, 이도영, 김진옥 등이 장교동 8번지 건물에 모여 서화협회 발기회를 열었다. 이들은 6월 16일 장교동 사무실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협회 취지서와 규칙을 채택한 뒤 제1대 회장 안중식, 총무 고희동, 간사 김균정을 각각 선출하였다. 서화협회는 휘호회(揮毫會), 전람회 의촉 제작, 도서인행, 강습소 운영 등 전시를 통한 회원의 활동과 후진 교육, 대중 계몽 활동 등을 하였다. 1921년 《제1회 서화협회전》이 중앙중학교 강당에서 열렸는데, 회원들의 그림과 글씨 그리고 고서화를 포함하여 100여 점을 선보인 이 전시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열리는 근대적인 종합 미술전이었기 때문에 대단한 성황을 이루었다. 이어 그해 10월에는 협회 기관지 『서화협회회보』를 발행하였는데, 이 잡지는 우리나라 최초의 미술 잡지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매우 크다. 그러나 이 잡지는 1922년 3월 제2호를 끝으로 더 이상 발간되지 않았다. 서화협회전은 1회전 이후 해마다 개최되었으나, 1922년 조선총독부 주관의 조선미술전람회가 창설됨으로써 약화되기 시작하였다. 서화협회는 미술 문화의 근대화와 활성화를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시도하였으나 끝내 민족 미술의 형성이라는 과제를 성숙시키지 못한 채 1936년 《제15회 서화협회전》을 마지막 활동으로 해체되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