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 & PEOPLE

부산비엔날레 콜로키움 ‘모순들과 함께 살기’ 개최

글 편집팀

(사)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집행위원장 최태만)가 지난 6월 23일, 부산시 중구에 위치한 ‘내 서재’에서 ‘모순들과 함께 살기’를 주제로 《부산비엔날레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심상용 동덕여자대학교 큐레이터학과 교수는 ‘지속 가능한 비엔날레를 위한 전략- “하지만, 왜 지속되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역대 베니스비엔날레가 제시해 온 주제의식을 통사적으로 보여주고, ‘포스트-베니스 패러다임’을 논해야 할 시점임을 강조했다. 정창미 중국현대미술사 연구자는 중국 내 비엔날레 전시 형식의 태동과 함께, 베이징의 798예술구, 상하이비엔날레에 이르기까지의 흐름을 다루는 ‘아시아 비엔날레의 정체성과 전략: 중국을 중심으로’를 발제했다.
이어서 김동규 ‘민주시민교육원 나락 한 알’ 부원장은 ‘비엔날레의 공공성과 예술의 공공성’이라는 주제를 통해 비엔날레가 지향해야 하는 예술의 공공성에 대해 자문하며 일상 속 예술을 실현하기 위해 극복해야 하는 장벽에 대해 논했다. 마지막으로 이승욱 플랜비문화예술협동조합 상임이사는 1987년 프레올림픽의 일환으로 발족, 현재는 홀수 년마다 독립 개최되고 있는 바다미술제가 현재까지 보여주고 있는 전시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했다. 나아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한계를 논하고,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바다미술제 미래를 위한 제언’이라는 주제 하에 제시했다. 한편, 《2018부산비엔날레》는 오는 9월 8일부터 11월 11일까지 65일간 최근 개관한 부산현대미술관과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에서 개최되며, ‘비록 떨어져있어도(Divided We Stand)’를 주제로 전 세계에 산재하고 있는 물리적, 심리적 분리를 다룰 예정이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