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PEOPLE

최민, 비판적 현실주의 미학-최민의 미술비평론

글 김종길

 

 

 

미술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서는
낡아빠진 인습과 빈혈증에 걸린 형식주의 논리를 전복시키려는 투지가 요구된다.
- 최민, 「미술의 쓸모에 대한 의문제기」, 『계간미술』 봄호, 1982

 

 



1982년 가을, ‘현실과 발언’ 동인들이 서울미술관에 모였을 때의 모습이다. 왼쪽부터 김정헌, 성완경, 노원희, 이태호, 김건희, 최민, 윤범모, 김용태, 임옥상, 강요배.미술평론가 최민이 향년 74세를 일기로 지난 5월 27일 작고했다. 그는 함경남도 북청군 신포읍에서 출생했고, 서울대에서 고고인류학(1968)과 미학(1972)을 전공했으나 문단에 먼저 데뷔했다. 1969년 『창작과 비평』에 「나는 모른다」 외 5편의 시를 발표하며 시인이 된 것이다.
1972년 그는 석사논문 「재현의 표현적 의의」를 끝내고 첫 시집 『부랑(浮浪)』(월간문학사)을 펴냈다. 『부랑(浮浪)』은 “병든 지식인의 고뇌와 방황을 청산하는 과정을 보여”주는데, “병든 도시생활과 거기에 연유한 정신의 퇴폐에 대한 내적(內的) 추구에 역점을 둔 그의 시는 우울하고 복잡하고 썩은 현대의 한 단면(斷面)을 강렬하게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74년 그는 민음사에서 두 번째 시집 『상실』을 출간했다. 이 시집도 “암울한 시대와 조우하는 자신의 불안과 희망, 방황의 순간을 섬세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불온성을 이유로 판금조치 당했다.
1970년대 중후반, 그는 시를 쓰고 미술평론을 간간히 발표하면서 번역에 몰두했다. 1975년, 『창작과비평』 여름호에 「꽃」, 「폐문」, 「동화」를 기고했고, 그 해에 열화당 미술문고 『미켈란젤로』와 앙드레 리샤르의 『미술비평사』를 우리말로 옮겼다. 이듬해에는 모리스 쉐릴라즈의 『인상주의』(열화당)를 번역했고, 이어서 에른스트 H.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 上下』(열화당)도 옮겼다. 이후 서양미술을 전공하는 이들에게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는 고전이 되었다.
그가 본격적으로 미술비평을 시작한 것은 1977년 5월 『미술과생활』에 「부르조아에게 먹히는 미술」을 발표하면서부터일 것이다. 이 무렵 그는 『미술과 생활』을 오가며 미술평론가들과 교류하기 시작했다. 『미술과 생활』의 편집주간은 임영방 서울대 미학과 교수, 편집위원 성완경, 편집장은 동아일보 해직기자 황명걸 시인, 기자는 윤범모, 주재환, 성금자, 그리고 김용태, 원동석이 있었다. 그러나 『미술과 생활』은 1년여 만에 폐간되고 말았다.

 

 

 

* 나머지 내용은 본지에서 계속됩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