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 & PEOPLE

스위스의 세계적인 건축사무소 헤르조그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 삼탄&송은문화재단 신사옥 설계 맡아

글 편집팀

Rendering_SAMTAN HQ &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Herzog & de Meuron. All rights reserved스위스 바젤에 본사를 두고 런던 뉴욕, 홍콩, 베를린에 지사를 두며 전세계에서 활동해 온 헤르조그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 이하 HdM)이 삼탄&송은문화재단 신사옥 건립 프로젝트를 맡아 국내를 찾았다. 신사옥은 2021년 6월 완공 예정으로, 송은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송은아트스페이스, 송은아트큐브, 송은수장고를 비롯해 삼탄 본사가 신사옥에 입주할 예정이다. 약 600억 원의 건축비가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진 신사옥의 설계를 영국 테이트모던 미술관, 서펜타인갤러리 미술관 건축가로 알려진 HdM이 맡으면서 HdM이 설계한 국내 최초의 건물이 될 예정이다. 신사옥의 주요 키워드는 ‘랜드마크’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찾아올 수 있는 수준 높은 건축물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이며, 이를 통해 국내 작가들의 재발견을 이루어내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 10월 24일 송은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HdM은 신사옥 프로젝트를 준비한 과정과 주안점을 밝혔다. 이들은 “서울에서 바쁘게 돌아가는 상업 지구를 많이 볼 수 있다. 특히 청담동 도산대로는 굉장히 상업적인 곳으로, 이곳에서 오히려 비상업적인 프로젝트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다양한 전시를 열고 한국의 재능 있는 신진 작가들에게 전시기회를 제공하는 등 문화 예술적 성격을 지닌 송은문화재단의 신사옥이 여기에 부합하다고 느꼈다. 단순히 건물을 짓는 게 아니라 서울에 문화적인 허브를 만드는 프로젝트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젝트에 들어갈 때는 항상 주변 환경을 면밀하게 검토한다. 가로등, 건물 크기, 디자인 등 도산대로의 다양한 건물들을 살펴봤다. 현대적 건축 양식의 영향을 받은 건물들은 많지만 사이즈, 높이 등이 모두 각양각색으로 일관성이 전혀 없더라. 부지마다 다른 건축법이 적용돼서 이런 양상을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사옥 또한 토지사용제한법 아래 가져갈 수 있는 최대 건물 높이와 면적으로 설계되었다. 대지면적 1179㎡에 지상 11층(지하 5층)의 건물이 들어선다. 전시공간은 4개층, 사무공간은 6개층, 공공공간은 1개층, 주차장은 3개 층으로 구성되며, 건물 길이는 29m, 폭은 22m, 높이는 59m다. HdM은 “주어진 조건 아래 도산대로의 다른 건물과는 차별화를 두고자 했다. 이 과정에서 특히 영감을 받았던 것은 ‘숨겨진 소나무’라는 뜻을 지닌 송은(松隱)이다. 외국인의 입장에서 굉장히 시적인 이름이라 느꼈다.
콘크리트를 사용하되 소나무 나무결을 건물 전체에 입히는 방식으로 이 특징을 살리려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현대 미술계 지원을 위해 1989년 설립된 송은문화재단은 설립 이래 대치동 삼탄 사옥 내의 송은 아트큐브, 청담동 중심에 위치한 독립형 빌딩인 송은 아트스페이스, 그리고 최근 한시적 운영이 종료된 후 신사옥 건립을 준비 중인 도산대로 부지의 송은 수장고에 이르기까지, 여러 비영리 전시 공간 운영을 통해 국내외 신진 작가들의 활동을 지원하는 장(場)을 마련해왔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