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 & PEOPLE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신임 관장 취임 언론간담회 열려

글 편집팀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이미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지난 3월 5일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 신임 관장의 취임 언론간담회가 열렸다. 윤범모 관장은 취임사에서 개관 50주년을 맞아 지난 반세기의 성과와 한계를 진단하고 새롭게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나아가 “친근하고 개방적인 미술관”이라는 비전을 발표하며, 5가지 방안을 제시하였다. 첫째로 국립중앙박물관, 역사박물관 등 유관 기관과 협업을 강화하는 ‘열린 미술관’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둘째로는 북한의 미술 관련 공적 기관과 교류를 통한 전시 등을 통해 남북 미술 협력을 기반으로 분절된 한국 미술사를 복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소련과 미국의 첫 교류 사업도 미술 전시였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남북 화해 시대에 미술의 역할을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셋째는 국내 작가의 외국 전시를 개최하고 출판물 번역을 확대하는 등 한국현대미술 국제화의 교두보를 만들겠다면서 국립현대미술관의 해외 거점 공간을 만드는 것이 개인적인 소망이라고 피력했다. 넷째로는 한국 근현대사 통사 작업을 통해 한국미술 정체성 확립을 위한 연구 기능의 강화이다. 한국근대미술사학회 회장직을 맡았던 관장은 미술관 내외부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특별팀을 구성하겠다는 구체적인 방안을 공유했다. 다섯째로 청주관을 포함한 4관의 각 특성화를 추진하고, 어린이미술관 또한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비전 발표 이후 이어진 코드 인사논란, 국가 미술 기관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미술사 통사 작업, 북한미술 관련 사업의 현실성에 대한질의들은 윤범모 관장과 국립현대미술관이 여전히 풀어가야할 과제를 남기기도 했다. 앞으로 펼쳐질 국립현대미술관의 행보를 계속 주시해야 하는 이유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