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 & PEOPLE

《올해의 작가상 2019》 후원 작가에 김아영, 박혜수, 이주요, 홍영인 선정

글 편집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SBS문화재단과 공동 주최하여 《올해의작가상 2019》의 후원 작가로 김아영, 박혜수, 이주요, 홍영인을 선정했다. 선정된 작가들은 영상, 설치, 미디어, 퍼포먼스 등 실험적인 형식으로 국내외 미술계의 주목을 받아온 작가들이다. 심사위원으로는 더크 스누아르(벨기에 뷔일스 현대미술센터 관장), 히로미 구로사와(가나자와 21세기 미술관 수석큐레이터), 기혜경(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운영부장), 바르토메우 마리(전 국립현대미술관장)가 참여했다. 김아영은 한국 근현대사, 석유 정치학, 영토 제국주의, 자본과 정보의 이동 등의 주제를 영상, 퍼포먼스, 텍스트로 재해석해왔다. 박혜수는 집단적 무의식과 개인의 기억 간의 관계를 가시화해왔으며, 이주요는 일상의 특정한 조건, 상황으로부터 오는 불안을 드러내는 설치 작업을 선보여 왔다. 홍영인은 ‘동등성’이라는 개념을 예술로써 실천하는 방식을 퍼포먼스, 드로잉, 자수 등의 방식으로 모색한다. 기존 작업의 문제의식을 심화한 신작을 선보일 《올해의 작가상 2019》는 올해 10월 12일부터 3월 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1,2 전시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현대미술의가능성과 비전,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작가들을 지원, 육성, 후원하기 위해 2012년부터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 진행하는 시상 제도이다. 선정된 작가들은 4,000만 원의 창작 후원금을 각각 지원받으며, 최종 수상 작가는 상금 1,000만 원을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최종 수상자는 연내 발표된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