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PEOPLE

박서보 작가 대규모 회고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

글 편집팀

박서보 작가, 이미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박서보-지칠 줄 모르는 수행자》(5.18-9.1)를 개최했다. 한국 근현대사의 흐름에서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불리는 박서보(b.1931) 작가의 대규모 회고전이다. 박서보는 1956년 ‘반국전 선언’을 발표하며 기성 화단에 도전했고, 1957년에 발표한 〈회화 No.1〉은 그를 대표적인 앵포르멜 작가로 불리게 했다. 이후 이른바 ‘원형질’, ‘유전질’ 시기를 거쳐 1970년대부터는 ‘묘법’을 중심으로 한 추상미술을 선보이게 된다. 《박서보-지칠 줄 모르는 수행자》는 1950년대부터 2019년 신작까지 총 160여 점을 공개하며, 이를 원형질 시기, 유전질 시기, 초기 묘법 시기, 중기 묘법 시기, 후기 묘법 시기의 다섯 시기로 구분하였다. 특히 이번 전시는 미공개 작품 일부를 비롯한 2019년 신작 2점이 최초로 공개되며, 설치 작품 〈허상〉이 1970년 이후 49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되어 이목을 끌었다. 아카이브 자료를 통해서는 교육자로서 그의 면모를 살필 수 있으며, 전시 연계 프로그램으로 국제학술행사, 작가와의 대화, 큐레이터 토크 및 관객 참여 워크숍이 마련되어 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