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NSIDE EXHIBITION

‘젊은모색’을 모색(摸索)하기

글 장서윤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 | 6.20~9.15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이미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 전시 전경. 최하늘 작가의 조각 〈초국가를 위한 내일의 원근법 모듈_남성성(인간) 재고〉 뒤로 안성석 작가의 〈나는 울면서 태어났지만, 많은 사람들은 기뻐했다.〉 영상 작업이 보인다.

국립현대미술관을 대표하는 신진 작가 발굴·지원 프로그램 ‘젊은모색’이 5년 만에 재개되어 과천관에서 진행 중이다. 《젊은모색 2019: 액체 유리 바다》라는 제목으로 펼쳐진 이번 전시는 김지영, 송민정, 안성석, 윤두현, 이은새, 장서영, 정희민, 최하늘, 황수연 등 신생공간 및 대안공간 그리고 갤러리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작가들이 참여하여 이목을 끌었다. 부제로 사용된 ‘액체 유리 바다’는 이 9명의 작가를 지시하는 공동의 키워드로, 액체, 유리, 바다처럼 현실의 안팎을 반영하는 동시에 자유롭고 유동적인 태도와 맞닿아 있다. 느슨한 연결고리이지만, 단순히 선정 작가를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여기 동시대 작가의 특징을 ‘액체 유리 바다’라는 키워드로 엮고자 한 것은 전시의 설득력을 위해서도 유의미하게 다가오는 부분이다.
1981년 《청년작가》전으로 출발한 젊은모색은 가능성 있는 작가들을 소개하는 것을 넘어 동시대 한국 미술씬을 가늠하는 지표로 기능해왔으며, 국립기관에서 주최한다는 점과 더불어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니고 있어 많은 관심을 받아 왔다. 그만큼 5년의 공백은 젊은모색에 대한 우려와 함께 다시 열릴 것에 대한 기대감의 시간이기도 했을 것이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새로운 시작”, “부활”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전시를 소개한 것 역시 이러한 부담감을 스스로 인지하고 있었다는 방증일 테다. 어찌 되었든, 신진 작가 발굴과 소개는 국립미술관의 주요한 역할 중 하나라는 점에서 앞으로 젊은모색이 만들어갈 향방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다시 ‘부활’한 젊은모색에 여러 질문이 제기되는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일 터. 젊은모색이 중단되었다가 다시 재개한 이유, 비교적 젊은 관람객 수가 적은 과천관에서 개최한 이유, 앞으로도 젊은모색은 계속 진행될 것인지 등 젊은모색 자체를 둘러싼 궁금증은 계속해서 남아 있다. 이에 『미술세계』는 이번 전시를 담당한 최희승 학예사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젊은모색의 현재는 어떤 모습이며 미래는 어떻게 나아가게 될지, 지면을 통해 들여다보자.

김지영 〈파랑 연작〉(위) 〈이 짙은 어둠을 보라〉(아래)

 

《젊은모색 2019》는 《젊은모색 2014》 이후 5년 만에 재개되어 주목을 받았습니다. 5년의 공백은 젊은모색이 폐지된 것은 아닌지 하는 의구심을 가질 만큼 긴 시간이기도 한데, 어떤 논의들을 거쳐 《젊은모색 2019》가 진행된 것인가요?

그동안 관장님이 두 차례 바뀌고, 서울관, 청주관이 생기는 미술관 내부의 변화 속에서 젊은모색을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한 논의들은 계속 진행되어 왔습니다. 언제, 어디에서, 어떤 방식으로 진행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들이 꾸준히 있었기 때문에 ‘부활’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웠어요. 결과적으로 미술관 입장에서는 부활이 아니었지만, 시일이 너무 많이 지났기 때문에 외부에서 봤을 때는 ‘재개’ 혹은 ‘부활’로 받아들이는 게 자연스럽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공백의 시간 동안 미술계 트렌드와 작가 데이터베이스를 축적하면서 나름의 전시의 틀을 만들어나갔다고 생각합니다.


5년이라는 정비 기간을 가진 만큼 기존 젊은모색과 이번 《젊은모색 2019》 간의 방향성에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젊은모색 2019》에서 주안점을 두었던 부분은 무엇이었나요?

사실 2015년까지 진행된 19번의 젊은모색 안에서도 형식은 계속 변화해왔습니다. 한·중·일 젊은모색인 적도 있었고, 미술관 외부에서 작가를 추천한 적도 있었고, 격년제로 진행되거나 2013년, 2014년처럼 연년으로 진행된 적도 있었거든요. 그리고 주제가 있었던 적도 있지만 없었던 적도 있었고, 이번처럼 부제가 달린 경우도 있었거나 없었던 적도 있는 등 담당자와 기획자가 달라질 때마다 매번 그 모습을 달리했던 것이죠. 미술관 내부와 외부의 시각 차이가 존재하는 것 같아요. 외부에서 봤을 때는 다 같은 젊은모색인데 내부에서는 그때마다 당시의 시대를 반영하기 위한 최적의 형태를 찾아낸 것이었으니까요. 《젊은모색 2019》의 경우 “액체 유리 바다”라는 주제가 나오기까지 리서치와 작가 선정 과정이 매우 중요했고, 작가들이 모두 한 점 이상의 신작을 제작하며 전시를 준비했다는 것이 기존 젊은모색과 구분되는 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가장 가까운 2014년과 비교해보면, 2014년은 국립현대미술관의 각 학예사들이 작가를 추천한 후 자신이 추천한 작가에 대해 글을 쓰는 등 처음부터 매칭된 작가와 학예사의 관계가 드러났다면, 올해는 학예사들이 추천한 작가들을 바탕으로 담당자인 제가 전시를 진행했어요. 세부적인 흐름들이 달랐던 것 같아요. 이처럼 유동적이고 유연한 부분이 젊은모색이 지닌 큰 특징 중 하나이기도 하고요.

(나머지 내용은 본지에서 계속됩니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