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PEOPLE

50주년 맞은 국립현대미술관, 다양한 기념행사 개최

글 편집팀

《광장》전 포스터, 이미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이하 MMCA, 관장 윤범모)은 개관 50주년과 3·1운동 100주년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한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바로 ‘광장’.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으로 세워진 MMCA가 한국미술의 연구·수집·전시 및 해외 진출 교두보의 역할을 수행해온 지난 50년의 활동을 돌아보고, 한국미술과 미술관이 나아갈 미래를 국민들과 함께 그려본다는 취지가 담겨 있다. 가장 주목되는 행사는 20세기 초반부터 현재까지 ‘광장’을 뜨겁게 달군 한국 근현대미술을 조명하는 50주년 기념전 《광장: 미술과 사회 1900-2019》(이하 《광장》)이다. 한국미술 100년을 대표하는 회화, 조각, 설치 등 570여 점의 작품을 총망라하는 본 전시는 덕수궁관(1부: 10.17~2020.2.9), 과천관(2부: 10.17~2020.3.29), 서울관(3부: 9.7~2020.2.9)에서 진행된다. 지난 9월 7일 개막하며 가장 먼저 대중에게 공개된 서울관의 《광장》 3부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를 갖는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민주화 투쟁부터 촛불 집회에 이르기까지 광장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 장소이자 단어가 되었다. 광장을 움직인 공동체가 다원화된 현대 사회에서 광장이라는 공간이 어떻게 변화하고 있으며, 그 속에서 개인이 마주하는 문제와 상황들은 무엇인지 전시, 공연, 소설, 온라인 공간 등 미술관 안팎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펼쳐진다.

《광장》 1부와 《광장》 2부는 10월 17일 동시에 개막할 예정이다. 덕수궁관에서 열리는 《광장》 1부는 연대기적으로 가장 앞서 있는 1900~1950년의 한국미술을 다루며, 19세기 말 개화기부터 일제강점기, 해방에 이르는 격동의 시대에 ‘의로움’의 전통을 지켰던 역사적 인물과 그들의 유산을 살펴본다. 과천관의 《광장》 2부는 한국전쟁부터 현재까지 예술이 삶과 함께하는 의미를 모색하고 한국 현대미술의 역사를 한국사회와 광장을 통해 되돌아본다. ‘전쟁과 애도’, ‘혁명과 열정’, ‘치유와 공존’ 등의 주제어를 경유하여 미술관 소장품뿐만 아니라 국내외 주요 작품들을 통해 각 시대를 새롭게 해석하는 전시이다. 《광장》과 연계한 《국립현대미술관 다원예술 2019》도 펼쳐질 예정이다. 《광장》 3부 전시와 주제를 공유하는 본 행사는 ‘동시대 광장’의 의미와 역할을 질문하는 다원예술 작품 세 편이 준비되어 있다. 첫 번째 프로그램은 핀란드 작가 유하 발케아파(Juha Valkeapää)와 타이토 호프렌(Taito Hoffrén)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곳으로의 10번의 여행〉이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서울관 종친부 마당 앞에서 열리며,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관 내부에서는 두 번째 프로그램으로 카럴 판 라러(Karel Van Laere)의 〈존재하니 않는 퍼포머〉가, 2020년 2월 7일부터 9일까지는 마지막 프로그램으로 아티스트 룸톤(ROOMTONE), 공연연출가 정세영, 로보틱스 아티스트 이장원이 협업한 〈개인주의자의 극장〉이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진행된다. 이외에도 《광장》 3부와 연계하여 진행되는 〈전시를 말하다〉, ‘광장의 글과 그림’을 주제로 한 〈근현대미술사 아카데미〉, 동시대 미술과 사회를 다루는 〈동시대문화예술강좌〉, 참여형 워크숍 〈미술관 책방〉, 〈청소년 특별 워크숍〉 등 다양한 교육·문화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으니,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mmca.go.kr)을 통해 확인하기를 권한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