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PEOPLE

훈민정음 해례본 복간

글 이미라

『훈민정음』해례본 복간본  국보 제70호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훈민정음』해례본이 570년 만에 원형 그대로 복간되었다. 『훈민정음』해례본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 창제 사실을 알린 뒤 정인지 등의 학자들과 함께 창제 목적과 글자의 원리, 사용법 등을 설명한 한문해설서다. 이번에 복간된 『훈민정음』해례본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이 소장한 것으로 광복 70년, 훈민정음 반포 570년을 기념하여 원형 그대로를 복간하였다. 간송문화재단은 이번 출간에 대해 “우리 민족의 역사와 문화, 정신이 온전히 집결된 한글의 뿌리가 되어준 훈민정음을 국민들께서 직접 접하실 수 있도록 출간을 결심했다”는 취지를 밝혔으며 이를 위해 교보문고와 함께 최대한 현존하는 원본의 모습에 가깝게 재현하는 현상복제 방식을 채택하였다. 이로 인해 그동안 베껴 쓴 모사본과 복사본인 영인본으로만 유통되던 『훈민정음』해례본의 원본의 가치를 직접 눈으로 감상해 볼 수 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훈민정음학 학자 김슬옹 워싱턴 글로벌 유니벌시티 교수가 직접 집필한 한글해설서인 『훈민정음 해례본-한글의 탄생과 역사』도 발행되어 훈민정음의 창제 동시와 반포맥락에 관한 해설도 접할 수 있다.

한편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소유하고 있다고 알려진 배익기 씨가 문화재청에 상주본을 헌납하는 대신 1000억 원을 보상금으로 요구하여 소유권 논란 등 국고 환수에 관련한 논란이 일기도 하였다.

THIS DIRECTORY

THI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