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TOP

ISSUE&PEOPLE

2015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개막

글 김정아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는 《2015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10월 15일 개막했다. 광주비엔날레재단에서 분리되어 처음으로 광주디자인센터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비엔날레는 ‘디자인과 더불어 신명’이라는 주제로 11월 13일까지 30일간 광주 중외공원 내 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진행된다. ‘디자인과 더불어 신명’은 ‘흥겨운 신이나 멋’으로 한자로는 새벽녘, 동이 틀 무렵(晨明), 영어로는 유쾌함, 기분 좋음(Conviviality)의 의미를 담고 있다. 주제전 에서는 세계적인 디자이너들과 지역산업의 협업을 통한 디자인 개발을 보여주는 ‘광주 브랜딩(GwangJu Branding)전'이 구성되며, 4개의 세션으로 구성되는 특별전에서는 뉴 디자인 트렌드를 소개하는 ‘뉴 이탈리안 디자인 2.0(New Italian Design 2.0)’과 MoMA 특별전, 국제공모전 등이 전시되고 국내외 기업들의 다양한 디자인 콘텐츠도 함께 선보이게 된다. 그밖에도 건축계의 노벨상인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일본 건축가 도요이토의 작품이 비엔날레 광장에 설치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전시방향에 대해 최경란 총감독은 “미래 디자인산업의 지역 핵심 콘텐츠로 발돋움시키고자 로컬과 글로벌의 융합을 통한 지역 디자인 산업의 브랜드화를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경제와 문화의 중심이 아시아로 이동하는 시점에서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동·서양의 가치가 융합된 디자인으로서 지속가능한 미래사회를 제시하게 되길 바래본다.

THIS DIRECTORY

THIS ISSUE